배너
광고
태권도   합기도   검도   국술원   특공무예   전통무예   격투기   주짓수   도장뉴스   기타
편집 2020.07.04 [01:0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태권도
합기도
검도
국술원
특공무예
전통무예
격투기
주짓수
도장뉴스
기타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HOME > 무예일반 > 태권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 올해 첫 태권도 사범 자격연수 마쳐
6월 1일(월)부터 5일(금)까지 닷새간 태권도원서…코로나19 방역 대책 갖춰 올해 첫 연수 실시
 
한국무예신문 기사입력  2020/06/08 [10:06]
▲ ‘제213기 3급 국제 태권도 사범 자격연수’ 수료식 모습.     © 한국무예신문

 

국기원 세계태권도연수원(WT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연기했던 올해 첫 태권도 사범 자격연수를 마쳤다.

 

WTA는 지난 61()부터 5()까지 닷새간 태권도원 도약센터에서 총 145명의 연수생이 참가한 가운데 2133급 국제 태권도 사범 자격연수(이하 연수)’를 시행했다.

 

이번 연수는 지난 3월 셋째 주로 예정돼 있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두 차례 연기를 거듭하다가 약 3개월 만에 간신히 열리게 됐다.

▲ 연수생들이 1m 이상 유지하며 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     © 한국무예신문

 

WTA는 연수 장소가 수도권은 아니지만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발열 증상 여부 확인은 물론 전체 연수생들을 2개 조로 나누고, 연수생 간 간격을 1m 이상 유지하는 등 정부의 생활 속 거리 두기지침 준수에 만전을 기했다.

 

윤웅석 연수원장은 수료식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세계 모든 사람들이 많은 어려움에 처해있다. 고통을 겪는 사람들이 태권도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용기와 희망을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연수에는 환갑을 훌쩍 넘긴 나이의 유단자들이 연수에 참가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 김종우, 전귀례 씨가 연수를 수료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무예신문


그 주인공은 1949년생인 김종우(남자, 4) 씨와 1953년생인 전귀례(여자, 4) 씨다.

 

2명의 연수생은 힘든 내색도 없이 구슬땀을 흘리며 적극적인 자세로 연수에 임해 젊은 연수생들에게 귀감이 됐다.

 

김 씨는 태권도 4단이 되면 사범 자격도 취득하자는 바람이 있었다. 앞으로 태권도 사범으로 활동하면서 수련생들에게 태권도의 참다운 가치를 체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전 씨 역시 비록 태권도를 늦게 시작했지만 젊은 연수생들과 동등한 자격으로 연수를 마칠 수 있어 정말 기쁘다. 이번 연수에 참가한 것을 계기로 태권도 수련에 더욱더 정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08 [10:06]  최종편집: ⓒ 한국무예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및 제호: 한국무예신문ㅣ등록번호: 서울 아01575ㅣ등록일자: 2011년 4월 7일ㅣ주필: 신성대ㅣ발행인·편집인: 박형미
발행연월일: 2011년 4월 19일ㅣ02026 서울 중랑구 봉화산로 56길 145-1, 5동 1308호ㅣ편집실: 03146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0 수도약국 4층
사업자등록번호: 206-28-85620ㅣTEL 02-3423-3500 FAX 02-6212-3500 ㅣ후원 계좌: 우리은행 1005-501-883162 (한국무예신문)
Copyright ⓒ 2011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미ㅣ제보: mooyenews@daum.netㅣ카톡·페이스북:@mooy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