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광고
신성대   이경명   김정록   김혁출   고성규   김용철   이호철   이지성   이송학   이창후   고영정   기고   역사산책   무협소설   무예이야기   축사
편집 2021.04.16 [15:03]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신성대
이경명
김정록
김혁출
고성규
김용철
이호철
이지성
이송학
이창후
고영정
기고
역사산책
무협소설
무예이야기
축사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칼럼 > 축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시 십년을 꿈꾸며 이 시대에 무예의 존재 의미와 전문지로서의 사명을 되새기며 각오를 다집니다
[창간10주년 축사] 신성대 주필(글로벌리더스아카데미 공동대표)
 
편집부 기사입력  2021/04/07 [10:57]
▲ 신성대 주필.     ©한국무예신문

창간 10주년을 맞이하여

 

난데없는 역병으로 속절없이 한 해를 보내고 어김없이 봄은 또 왔습니다.

 

쉼 없이 달려온 한국무예신문이 어느 듯 10주년을 맞았습니다.

 

하나를 빼면 하나()가 되고 하나를 더하면 천()이 되는 게 십()이니 십년의 의미는 참으로 크다 하겠습니다. 드디어 가로 세로 두 얼개가 엮어졌습니다.

 

그리하여 다시 십년을 꿈꾸며 이 시대에 무예의 존재 의미와 전문지로서의 사명을 되새기며 각오를 다집니다.

 

AI가 주도하는 4차 산업혁명이 세상을 하루가 다르게 변모시키고 있습니다.

 

이 걷잡을 수 없는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 고전적인 수련법인 무예가 과연 어떻게 그 효용가치를 보전해나갈 수 있을까요?

 

십년 후의 무예계의 모습을 그려보며 무학(武學), 무덕(武德), 무혼(武魂)에 관한 보다 심화된 담론으로 무예세계의 지평을 넓혀나가고자 합니다.

 

그동안 성원해주시고 때로는 질책하면서 힘을 모아주신 무예동지 여러분께 새삼 감사와 응원드립니다.

 

한껏 웃어주지 못하니 꽃 보기가 민망하기 그지없습니다만 하루 빨리 이 상황이 타개되고 전국의 도장들에서 힘찬 기합소리가 울리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한국무예신문 주필 신성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기사입력: 2021/04/07 [10:57]  최종편집: ⓒ 한국무예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최근 인기기사
배너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및 제호: 한국무예신문ㅣ등록번호: 서울 아01575ㅣ등록일자: 2011년 4월 7일ㅣ주필: 신성대ㅣ발행인·편집인: 서민성
발행연월일: 2011년 4월 19일ㅣ02071 서울 중랑구 봉화산로 56길 145-1, 5동 1308호ㅣ편집실: 03146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0 수도약국 4층
사업자등록번호: 350-41-00801ㅣTEL 02-3423-3500 FAX 02-6212-3500 ㅣ후원 계좌: 우리은행 1005-501-883162 (한국무예신문)
Copyright ⓒ 2011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서민성ㅣ제보: mooyenews@daum.netㅣ카톡·페이스북:@mooy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