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광고
신성대   이경명   김정록   김혁출   고성규   김용철   이호철   이지성   이송학   이창후   기고   역사산책   무협소설   무예이야기   축사
편집 2018.01.19 [20:11]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섹션이미지
신성대
이경명
김정록
김혁출
고성규
김용철
이호철
이지성
이송학
이창후
기고
역사산책
무협소설
무예이야기
축사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HOME > 칼럼 > 이송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팔괘 사상’과 ‘태극7장’의 뜻을 재해석해보며…
이제 품새 수련을 한 단계 높여서 해야 할 때이다
 
이송학 박사 기사입력  2015/08/06 [22:10]
▲ 이송학 박사     © 한국무예신문
현 국기원 품새 제작자들은 당대 최고의 태권도 지식인들이었다.
 
무술의 역사는 인류의 역사라 해도 지나친 표현이 아닐 것이다. 자신의 몸을 지키고 이익을 얻기 위한 기술은 역사의 흐름과 함께 발전해 왔다.
“현재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오래된 맨손 무술은 고대 이집트의 것으로 기원전 19세기 전·후에 조성된 베니하산 제15호 고분의 벽화에 각종 레슬링 기술이 묘사되어 있다.”(남유리, 2014)
 
한국의 경우 역사적 전통성을 확보한 가장 오래된 맨손 무술은 수박에서 권법으로, 다시 택견으로 이어지는 계보를 이은 태권도 이다. “초창기 태권도는 형(型)위주로 수련이 이루어 졌고 1962년 11월 11일 실시한 최초의 공인승단심사에서는 평안형, 철기형, 십수형, 장권형, 공산군형, 관공형, 오십사보형등을 심사종목으로 삼아 가라데 기술체계를 그대로 답보하였고 최홍희가 50년대 말 창안한 창헌류중 계백, 충무, 을지, 삼일형 등도 최홍희의 영향력으로 포함 되었다.”(강원식외, 1999)
 
1967년 대한태권도협회가 제정한 품새가 반포되기 전 전국 일선 태권도장에서는 가라테형 중심의 외래형을 수련하였고 군에서는 최홍희가 제정한 창헌류형 등이 보급되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한태권도협회는 독창적인 품새 제정의 필요성을 절감하여 각 관에서 품새제정위원을 추천 받아 65년 품새제정위원회를 구성하여 착수하였다.(이경명, 2005)
 
8개의 팔괘품새와 9개의 유단자품새를 제작한 위원은 곽근식(육사교관), 이영섭(송무관), 이교윤(한무관), 박해만(청도관), 현종명(오도관), 김순배(창무관) 였으며 추가로 태극품새를 제작할때 참여한 위원은 배영기(지도관), 한영태(무덕관) 등이었고 이종우는 품새제정시 감수를 맡아 총괄하였다.(김우규외, 2005) 
  
당시 품새 제작에 참여한 위원은 각 관을 대표하는 최고의 태권도 지식인들이다. 품새에 주역을 접목시켜 제대로 내공을 쌓은 자(者)만이 동작의 뜻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교묘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태극기에 내재된 만물의 근원이라는 태극을 차용하여 태극품새에 정통성을 확보하였고 품새를 처음 접하는 수련생에게 두려움과 거부감을 없애고 친밀감을 높인 점엔 놀라움을 갖는다. 그러나 주역(周易)에 어두운 작금의 태권도 지도자가 오묘한 팔괘사상이 의미 부여된 품새의 뜻을 파악하기엔 교본에 실린 설명이 미비하여 품새에 담긴 뜻을 모른 채 모양만 표현하는 형국이다. 

이는 스승과 생활을 함께하며 전수과목을 거쳐야 제대로 배울 수 있다는 도제식교육(徒弟式敎育)방법과 스승이 제자에게 문자에 의하지 않고 입으로 진리를 전해주는 구결(口訣)교육방법의 영향이라고 추정할 수 있다.
 
표1) 태극7장의 뜻 설명은 다음과 같다.
 대한태권도협회교본 (1972)  국기원교본 (2006)
 “태극7장은 간(艮)을 의미하는 것이며「간」은 산을 상징하고 산은 육중함으로 멈춘다는 뜻을 나타낸 것이다. 7장에 있어서도 육중한 힘과 동작을 하나하나 끊어 절도 있게 멈추는 것을 생명으로 구성하였다. 동작상에 상급자를 질적으로 높이기 위해 진도를 갑자기 올렸으며 동작에 처음부터 범서기를 넣은 것은 차기와 동작의 이동을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는 기본이 된다.”  “태극7장은 팔괘의 간(艮)을 의미하며 산을 나태하고 육중함과 굳건하다는 뜻을 지닌다. 태권도의 빨간띠가 되면 흔들리지 않는 수련의식과 기술습득으로 인한 힘의 무게를 지닐 수 있다. 동작이 다양하므로 연결성에 중점을 두어 수련해야 한다. 태권도 2급의 과정이다.”

위에 기술한 태극7장의 교본 내용을 정리해 보면 태극7장은 ‘단단하고 투박하며 무거운 느낌의 힘으로 동작을 하나하나 끊어 멈춰가며 강하고 안정되며 절도 있게 해야 한다.’ 필자는 태극7장을 더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하여 품새 제작자들이 참고했으리라 추정되는 팔괘의 7번째 괘인 간(艮)사상 분석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다음과 같은 근거 자료를 조사하였다.
  
'태극이란 우주 만물이 생긴 근원인 본체이다. 즉 하늘과 땅이 아직 나뉘기 전의 세상만물의 원시(元始)상태를 말한다. 태극이 만물을 생성하는 양극의 2대 생명인 음·양으로 변하고 음과양의 작용으로 사상(四象)이 되며 사상(태양, 소음, 소양, 태음)이 건(乾), 태(兌), 리(離), 진(震), 손(巽), 감(坎), 간(艮), 곤(坤의 팔괘(八卦)라는 천지만물의 기본적 소양으로 또다시 변한다.(이기동, 1991)' 라고 하여 태극품새가 무술의 근본이며 최고라고 설명하고 있다.
 
복희가 창안한 우주구성의 틀인 팔괘를 이해하기 쉽게 재구성해 보았다.
 
표2) 팔괘의 상징 재구성
 태극품새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팔괘명  건(乾)  태(兌)  리(離) 진(震)   손(巽)  감(坎)  간(艮)  곤(坤)
 자연현상  하늘
(天)
 연목
(澤)
 불
(火)
 우뢰
(雷)
 바람
(風)
 물
(水)
 산
(山)
 땅
(地)
 인체  머리
(頭)
 입
(口)
 눈
(目)
 다리
(足)
 허벅지
(股)
 귀
(耳)
 손
(手)
 배
(腹)
 성정
(性情)
 씩씩하다
(健)
 기쁘다
(悅)
 빛나라
(麗)
 움직이다
(動)
 들어가다
(入)
 빠지다
(陷)
 그치다
(止)
 순하다
(順)
 (안경전, 2015 「甑山道의 眞理」참고하여 재구성)
 
태극 품새에는 팔괘의 명칭이 함의하는 사상성, 의미성, 상징성등 기술적 내용이 집약되어 있으며 심오한 철학 사상을 담고 있고 각 품새는 독창적이며 고유한 품새자체의 내재적 가르침을 담고 있다.(이경명, 2005) 
 
먼저 태극 7장에 담긴 팔괘의 뜻을 해석해 보았다.

표3) 태극7장에 접목된 팔괘사상의 의미 부여동작 해석
 7번째 괘  연관된 동작
(국기원, 2006)
 뜻 해석
 ① 팔괘명 : 간(艮)  (25) 왼손으로 상대를 잡아끌면서
   오른발 내디뎌
   주춤서기
   몸통옆지르기
 ‘艮은 끌다’ 의 뜻이 있기에 상대방을 왼손으로 잡아끌면서 옆지르기를 해야 정확한 동작의 표현이다.
 ② 인체 : 손(手)  ①③바탕손몸통안막기
⑤⑥손날아래막기
⑦⑨바탕손몸통
    거들어안막기
⑮⑱두 손을 펴고 팔을 뻗어 상대의 머리를 잡아
(24)왼한손날 몸통옆막기
(25)상대를 잡아끌면서

 국기원 교본 상 태극7장은 25개 동작 중 10개 동작에서 손을 사용하여 태극품새 중 가장 많은 손기술을 사용하는 품새이다.

*실제론 13개동작에서 손을 사용한다.
(11)보주먹
(21)(23)표적
 ③ 성정 : 그치다  (止)  ⑪보주먹
 흙이나 돌로 작은 성처럼 둑을 쌓아 적의 공격을 방어하는 작은 성 堡(보)이다.
나의 대표적 공격수단인 주먹을 성으로 감쌌으니 상대에게 공격할 의사가 없음을 보여주어 이쯤에서 싸움을 그치자는 뜻으로 상대방 존중의 겸손(겸양)을 뜻하는 전통적 예법이라 추정 한다.
 ④ 자연현상 : 산(山)  ⑫⑬가위막기
⑭⑰몸통헤쳐막기
⑮⑱무릎치기
⑯⑲엇걸어아래막기
(25)주춤서기 몸통옆지르기
 ‘싸움을 그치자는 뜻을 상대에게 전했으나  수용거부 후 재공격하였으므로’ 동작을 단단하고 투박하며 무거운 느낌의 힘으로 한 동작 한 동작 끊어 멈춰가며 강하고 안정되며 절도 있게 방어와 공격을 해야 한다.
(교본내용 재구성)
 
현재 국내 11,600여개 태권도장에서의 수련 체계 중 품새가 차지하는 시간적 심리적 비중이 가장 높으리라 본다. 이는 국기원 승품(단) 심사에서 2개의 품새가 필수 과목이고 국기원에서 실시하는 각종 연수과정 중 품새가 차지하는 비중이 제일 높으며 각종 품새대회가 활성화 되어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이제 품새 수련을 한 단계 높여서 해야 할 때이다. 품새 제작자가 의도하는 품새의 뜻이 어느 동작(군)에서 나타나며 각 동작이 어떠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가 연구되어야 많은 사범들이 올바른 품새 수련을 하는데 도움이 될 거라는 필자의 생각과 의도가 태극 7장의 뜻풀이를 시작으로 ‘작은 소리 큰 울림’ 이라는 종소리 역할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참고문헌
강원식, 이경명(1999) 태권도 現代史, 보경문화사
국기원(2006) 태권도교본, 오성출판사
김우규외3인(2005) 태권도 품새의 이해, 동아대학교 출판부
김홍경 편역(1993) 음양오행설의 연구, 신지서원
남유리 번역(2014) 속·중세 유럽의 무술, (주)에이케이 커뮤니케이션즈
대한태권도협회(1975) 태권도교본, 한밤의 소리사
신성대(2006) 무덕(武德), 東文選
안경전(2015) 甑山道의 眞理, 상생출판
이경명(2005) 태권도 품새론 /사상·품새·원리중심/ 도서출판 상아기획
이경명(2009) 태권도가치의 재발견, (株)語文閣
이기동 역(1991) 주역이란 무엇인가, 여강출판사
이만수(2008) 팔괘장, 지혜의 나무
 
_ 필자인 이송학 박사는, 전 태권도고수회 회장, 전 국가대표 품새코치(2009,이집트 세계품새대회), 경희대태권도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현재는 국기원 품새 강사, 경희대 태권도학과 겸임교수로 활동하며 태권도 발전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5/08/06 [22:10]  최종편집: ⓒ 한국무예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ㅎㅎ 15/08/07 [00:36]
한국의 경우 역사적 전통성을 확보한 가장 오래된 맨손 무술은 수박에서 권법으로, 다시 택견으로 이어지는 계보를 이은 태권도이다. ㅋㅋㅋ 태권도는 택견의 계보를 이은 적이 없습니다. 초창기 태권도는 가라데 기술체계를 그대로 답보하였다면서 뭔 택견의 계보 ㅋㅋㅋ 역사왜곡하지 맙시다. 수정 삭제
최진우 15/08/07 [07:39]
정말 궁금해서..그럼 8괘 품새는 가라데 논란에서 자유로울수 있나요? 글 쓰신분께 묻고싶네요..^^ 어떤 분 들은 8괘도 가라데 영향을 많이 받았다 하는데..스텝이란 표현이 맞는지 모르겠으나. 한자로 '공,자의스텝이라 가라데라 하는데...그게 그렇게 중요한 것인지.. 수정 삭제
필자 15/08/07 [12:46]
팔괘품새도 가라데 형의 영향을 상당히 많이 받았다고 봅니다.
그대로 답습하지 않은점이 가치가 있으며 우리화 할려고 하는 점에서 전통성은 시작됩니다. 수정 삭제
필자 15/08/07 [12:55]
역사적인 문제는 바로보는 시각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해석또한 달라집니다. 제가 피력한것은 태권도 학계의 일반적인 견해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수정 삭제
김성진 15/08/10 [15:13]
태권도. 우슈(장권.남권.태극권),공수도 지도자겸 수련자로 내가 느낀것 -태권도 품새는 공수도의 품새와 100% 일치 함 - 우슈의 남권이 일본 자생무술 오키나와 데 와 결함 좀더 체계화 됨 동작의 공통점 우슈. 공수도. 태권도 동작의 태권 보주먹 .우슈의 포권 공수도에도 나 옴 - 태권도 기본서기 동작보다 공수도는 더 많음 거의 비슷하지만 좀더 세련되고 다양함 - 태권도 기본막기 , 치기.찌르기 .지르기.기본차기 공수도와 비슷함 단지 시작점, 끝점 이 약간 다름. - 태권도 품새 공수도 카타의 연무선 거의 비슷 오십보 백보 결론 태권도와 공수도는 시작은 같으나 엄연히 다른 무술이다 왜 공수도를 들어와서 현지에 맞게 한국이 기술적 체계를 완성하여 보급하고있으며 또한 기술적 보완을 통해 성장하고 있음 공수도또한 중국의 무술이 일본의 자생적 무술과 결합하여 기술적 체계를 완성 통합하여 성장하고 있다 이것을 두고 공수도가 우슈라고 하지는 않는다 택견과 태권도는 다릅니다 왜 기술적 체계가 완전 틀림 지인중 택견 명인이 있었는데 몇번 같이 해봤지만 완전 틀림 궁금하면 연락 주세요 010-9179-3773 수정 삭제
필자 15/08/10 [16:17]
일정부분 공감하는 좋은 내용이 있네요 수정 삭제
독자 15/08/12 [23:53]
유구왕국이 생기는데 삼별초가 크게 기여한 것으로 생각합니다 삼별초는 무인들 이었고 오키나와데의 기원을 삼별초로 봅니다


삼별초: 고려 정예 부대, 1273년 몽고(원나라)에 의해 역사에서 사라짐
오키나와 초기 왕조(유구왕국) 유물에서 발견된 기와에, '계유년 고려와장조' 문장 발견
- '계유년': 1273년, 여몽연합군에 의해 삼별초가 전멸한 해
- '고려와장' -> 고려의 장인이 만들었다 (Made in Korea)
오키나와 출토 '수막새기와' -> 고려 진도 용장산성(삼별초의 근거지) '수막새 기와'가 같은 모양
1273년 경 설립된 오키나와 초기왕조의 성 터에서, 고려 기와 발견
유구왕국의 최초 욍묘인 에이소왕 묘의 지붕에 얹은 기와(수막새 기와)가 고려 기와와 유사
삼별초가 일본이 아닌 오키나와로 간 까닭은?
11번째 몽고 침입에 대해, 39년간 고려 저항. 1270년 고려 항복
삼별초, 진도에 용장산성일 쌓고 새로운 왕(왕온)을 세워 1년 동안 저항
1977년, '고려첩장불심조조' 삼별초가 일본 정부에 전한 외교문서. 이전 고려 정부가 보낸 외교문서에는 원나라 연호(천력, 연우) 사용, 해당 문서에는 원나라 연호 사용 안함
'고려첩장불심조조'와 '길속기'를 통해, 삼별초가 일본에 병력과 식량 요청하며 연합하여 원에 대항 제의하였으나, 일본은 국제정세를 몰라 아무 대응 안함
1271년 5월 15일, 여몽연합군의 총 공세에 삼별초에 의해 새로 추대된 왕(왕온)마저 죽음
제주도에 새로운 근거지로, 환해장성, 항파두리성을 쌓고 2년동안 저항
1273년 봄, 삼별초 전멸, 역사속에서 사라짐
오키나와 열도에 속한 일본 본토 가고시마현 도쿠노시마에서, 1983년 가쿠이야키 가마 유적 발견(오키나와 열도에서 가장 오래된 가마터)
해당 터에서도, 고려 도자기 기와 발견
12세기 초까지 오키나와는 수렵과 채집생활을 함, 해당 시기에 일본에서는 가마를 이용해 흙으로 도자기를 만드는 방법을 몰랐음
13세기 후반 오키나와, 각지에 성을 축조하고 류쿠왕국으로 묶이는 움직임 발생
삼별초가 이주한 것으로 보이는 13세기 이후, 갑자기 백여개가 넘는 성이 생김
삼별초의 이주로 인해, 오키나와는 수렵채집 생활하던 시대에서 농경시대로 접어들고, 차후 고려처럼 해상무역을 통해 성장함
※ 삼별초(三別抄)
- 1219년 최충헌의 정권을 계승한 최우가 치안유지를 위해 설치한 야별초(夜別抄)에서 비롯
- 별초(別抄): 용사들로 조직된 선발군의 의미
- 좌별초, 우별초, 몽골과 싸우다 포로가 되었다 탈출한 신의군(神義軍)으로 구성

수정 삭제
필자 15/08/18 [16:42]
좋은내용입니다 !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이송학칼럼] 태권도 십진 품새 의의와 기법 풀이 이송학 박사 2017/08/09/
[이송학칼럼] 태권도 띠에 새겨진 이름, 어느 쪽이 옳을까? 이송학 박사 2016/07/25/
[이송학칼럼] 품새수련은 국기원 규정을 준용(準用)해야 한다 이송학 박사 2016/01/13/
[이송학칼럼] 불교사상이 접목된 금강품새 고찰(考察) 이송학 박사 2015/10/23/
[이송학칼럼] “태권도 품새의 꽃은 고려품새이다” 이송학 박사 2015/08/21/
[이송학칼럼] ‘팔괘 사상’과 ‘태극7장’의 뜻을 재해석해보며… 이송학 박사 2015/08/06/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및 제호: 한국무예신문ㅣ등록번호: 서울 아01575ㅣ등록일자: 2011년 4월 7일ㅣ주필: 신성대ㅣ발행인·편집인: 박형미
발행연월일: 2011년 4월 19일ㅣ02026 서울 중랑구 봉화산로 56길 145-1, 5동 1308호ㅣ편집실: 03146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0 수도약국 4층
사업자등록번호: 206-28-85620ㅣTEL 02-3423-3500 FAX 02-6212-3500 ㅣ후원 계좌: 우리은행 1005-501-883162 (한국무예신문)
Copyright ⓒ 2011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미ㅣ제보: mooyenews@daum.netㅣ카톡·페이스북:@mooy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