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광고
태권도   합기도   검도   국술원   특공무예   전통무예   격투기   주짓수   도장뉴스   기타
편집 2017.12.18 [02:17]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섹션이미지
태권도
합기도
검도
국술원
특공무예
전통무예
격투기
주짓수
도장뉴스
기타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HOME > 무예일반 > 태권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기원 문화산업위원회, “문화융합 콘텐츠 개발” 시동
디지털 시대에서의 실감 미디어 기술 개발 사업의 방향 등 논의
 
김정록 기자 기사입력  2017/05/15 [11:47]
▲ 국기원 문화산업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기념촬영 1점(사진 중앙 앞줄 앉은 사람 김철오 문화산업위원회 위원장 겸 국기원 이사)     © 한국무예신문

국기원(원장 오현득) 문화산업위원회는 국기태권도 문화융합 콘텐츠 개발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화산업위원회(위원장 김철오)는 지난 5월 11일(목) 오후 5시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7길 소재 국기원 제1강의실에서 제1차 전체 회의를 개최해서 “국기태권도 문화융합 콘텐츠 개발사업의 방향”에 대해 논의를 했다.

이날 문화산업위원회 제1차 회의는 12명 중 김철오 위원장을 비롯해 김화룡, 박흥신, 김정록, 홍성보, 이주한, 김명환, 서세교, 박성욱, 임이수 등 10명이 참석했다.

김철오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우리가 문화산업이라는 자체를 어떻게 만들어 지고 어떻게 이끌어 갈 것인가를 개념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알고, 국기원 태권도 문화산업을 발전시켜줄 수 있도록 자기 역할과 기능을 충분히 발휘해줄 것을 당부”하며 “지금까지 문화산업이라는 것을 많이 들었지만 앞으로 국기원에서 어떻게 문화산업을 발전시키고 경제적 미래를 위해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주제 발표로 나선 홍성보 위원(전 YTN 기자/PD)은 “태권도는 경기 위주로 발전되어 왔고 태권도 산업도 오랫동안 제한적인 분야와 시각을 중심으로 진행왔다. 태권도 산업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높아지고 있으며 IT등 첨단 과학기술과의 접목 등 다학문간 융복합적 사업도 제시되고 있지만 아직은 미약한 수준이다”라고 밝히며 “콘텐츠 개발 사업은 단순한 상업적 기술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기 보다는 문하융합 으로서의 구성을 포괄하는 새로운 차원의 문화 산업을 지향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국기태권도 문화융합의 콘텐츠 개발 사업은 ▲태권도 문화융합의 콘텐츠 개발이 단순이 실용적인 사업의 차원을 넘어 태권도 산업의 가이드로서 종합적 이해를 위한 모델이 되도록 하고, ▲사회문화적 맥락을 충분히 반영해야 하고, ▲태권도 산업의 핵심적인 사업 방안 도출을 위해 세계적인 콘텐츠 구축의 토대를 제공하고, ▲디지털화되는 사회적 추세를 고려하여 태권도 콘텐츠가 갖는 시청각적 특성을 고려하여 실감미디어 개발을 적극적로 모색하고, ▲태권도 문화융합의 콘텐츠 구성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각 학문적 사업체계 구축에 역점을 둬야한다.
▲ 국기원 문화산업위원회 회의 장면.     © 한국무예신문

또한 21세기 이후 인류의 문명이 창조적 결합으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융합의 시대로 접어들었다는 점에서 문화융합의 구성 방식은 새로운 태권도 콘텐츠 창출로 이어질 수 있다.

이주한 위원(전 SBS 팀장/공연예술기획사 대표)은 “국기원 싸이트를 조회해보니  영상쪽이 제공하는 메뉴가 없다. 전 세계적으로 태권도 인구 많은데… 시청각 쪽의 교육, 경기 등을 제공하는 콘텐츠가 많다.”며 “태권도 영상포텔 플랫폼(platform) 같은 것이 있어야 다음 단계인 ‘AR(증강현실(增強現實,: augmented reality)’이나 ‘VR(가상현실(假想現實, virtual reality)'로 갈 수 있다.“고 밝혔다.

김영환 위원(공연기획사 대표)은 “태권도가 보여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경기위주 보다는 성인과 외국인 등이 수련할 수 있도록 건강에 관한 수련 방법이 필요하다.”고 밝히며 “육체적인 건강과 정신적인 건강의 콘텐츠 개발이 필요하고 공연은 기술이 최고에 도달 했으므로 태권도와 예술적인 접목을 해서 지금보다 감동을 주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위원들은 “국기태권도 문화융합 콘텐츠 개발 사업의 방향” 열띤 토론을 하였다. 앞으로 태권도가 정보통신기술(情報通信技術, IC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미래의 총체로 불리는 디지털콘텐츠 시장의 중심에 있는 ‘실감미디어(Realistic Media)’에 대한 콘텐츠 개발 사업에 투자가 절실하다.

한편, 국기원 문화산업위원회는 지난 4월 27일(목) 오후 5시 서울특별시 강남구 소재 국기원 제2강의실에서 사회각층 분야별 전문가 12명으로 문화산업위원회(위원장 : 김철오 국기원 이사)를 구성했다.

제2차 문화산업위원회 회의는 오는 6월 1일(목) 오후 5시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소재 국기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15 [11:47]  최종편집: ⓒ 한국무예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태권도] 태권도 품새팀 감독, 상임품새심판원에게 과일박스 돌려 파문 원기중 기자 2017/12/14/
[태권도] 태권도진흥재단–연해주 태권도협회, 업무협약 체결 서대경 기자 2017/12/13/
[태권도]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올림픽난민재단’ 이사 선임 소지환 기자 2017/12/13/
[태권도] 최유리 K타이거즈 단원 태권도원 발전부문 공로상 수상 김정록 기자 2017/12/11/
[태권도] 대한태권도협회 제11회 전국태권도장 경진대회 개최 서대경 기자 2017/12/09/
[태권도] 국기원, ‘2017 자랑스러운 태권도인 상’시상식 개최 김민태 기자 2017/12/07/
[태권도] 2017 WT 월드태권도팀선수권, 男 이란·女 중국 3연패 소지환 기자 2017/12/07/
[태권도] 한국 남녀, 조 2위로 월드태권도팀선수권 본선 진출 소지환 기자 2017/12/06/
[태권도] 이대훈, 비앙카 세계태권도연맹 ‘올해의 남녀 선수’ 수상 소지환 기자 2017/12/06/
[태권도] 축제로 거듭나고 있는 특전사범회 태권도대회 태민국 기자 2017/12/05/
[태권도] 이대훈, 월드태권그랑프리 파이널 3연패 소지환 기자 2017/12/04/
[태권도] 태권도 전문가 모여 태권도 교본 편찬 방향 논의한다 김민태 기자 2017/12/04/
[태권도] 김태훈, 월드태권도그랑프리 파이널 금메달 소지환 기자 2017/12/04/
[태권도] 태권도진흥재단, 「2017 태권도원의 밤」행사 가져 서대경 기자 2017/12/02/
[태권도] 태권도원에서도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김현수 기자 2017/12/02/
[태권도] 태권도진흥재단, 2017 가족친화인증기관 선정 김현수 기자 2017/11/30/
[태권도] 세계태권도연맹,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에 태권도 명예 8단증 수여 소지환 기자 2017/11/30/
[태권도] 최명수 우석대학교 교수 스포츠 태권도 부문 지도자상 수상 김정록 기자 2017/11/30/
[태권도] 세계태권도연맹, 개발도상국 의료봉사 지원 적극 나선다 소지환 기자 2017/11/30/
[태권도] 태권도원에서 2017 세계청소년태권도캠프 김현수 기자 2017/11/30/
배너
배너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사명 및 제호: 한국무예신문ㅣ등록번호: 서울 아01575ㅣ등록일자: 2011년 4월 7일ㅣ주필: 신성대ㅣ발행인·편집인: 박형미
발행연월일: 2011년 4월 19일ㅣ02026 서울 중랑구 봉화산로 56길 145-1, 5동 1308호ㅣ편집실: 03146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0 수도약국 4층
사업자등록번호: 206-28-85620ㅣTEL 02-3423-3500 FAX 02-6212-3500 ㅣ후원 계좌: 우리은행 1005-501-883162 (한국무예신문)
Copyright ⓒ 2011 한국무예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미ㅣ제보: mooyenews@daum.netㅣ카톡·페이스북:@mooyenews